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당권 경쟁, 홍준표·원유철·신상진 3파전

등록일 2017-06-18   게재일 2017-06-1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당권 레이스가 본격 점화됐다.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출마를 선언했고, 4선의 신상진 의원도 가세했다. 한국당의 당권은 앞서 출마를 선언한 원유철 의원을 포함하면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패배는 우리가 자초한 결과다. 보수는 안일하고 나태했다. 영원히 집권할 것처럼 오만했다. 처절하게 반성하고 근본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며 “대한민국 보수우파를 재건하고 혁신하겠다”고 전대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홍 전 지사는 특히, 친박(친박근혜) 인적 청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16일에는 신상진 의원의 출마가 있었다. 신 의원은 “국민과 보수당의 가치를 위해 13년 정치 세월 4번의 국회의원을 하는 동안 묵묵히 흔들림 없이 한 눈 팔지 않고 오직 한 길로 걸어왔다”면서 “사람부터 바뀌어야 당이 바뀌고, 당을 바꿔야 당이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다시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출마를 선언한 원유철 의원은 “패권정치·계파정치에 몰두했던 낡고 병든 정당을 젊고 건강한 열린 정당으로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7월 3일 치러지는 한국당의 전당대회는 1명의 당 대표와 5명의 최고위원을 각각 선출한다.

/김진호·박형남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