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노란우산공제 가입자 100만 돌파

기사승인 2017.06.2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중소기업중앙회는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 및 노후에 대비한 공적 공제제도인 노란우산공제(소기업·소상공인공제)의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자영업자 등을 포함한 소기업·소상공인이 퇴직금(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제제도로, 납입한 부금은 원금이 보장되고 최대 500만원까지 소득공제와 연 복리 이자가 지급된다.

특히 폐업 등 공제사유가 발생할 때 받게 되는 공제금은 법률에 의해 압류가 금지돼 있어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중기중앙회는 “2007년 9월 출범 10년 만에 이룬 성과”라며 “일본의 유사제도인 `소규모기업공제제도`가 100만 가입자 돌파에 15년이 걸렸고 전문기관인 보험개발원이 100만 가입자 달성에 19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 것을 고려할 때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