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요한, OK저축은행에 새둥지

기사승인 2017.06.2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간판 공격수 김요한(32)이 OK저축은행 유니폼으로 갈아입는다.

KB손보는 레프트 김요한과 세터 이효동을 OK저축은행에 내주고 대신 라이트 강영준과 센터 김홍정을 받는 2대 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트레이드는 두 팀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성사됐다.

KB손보는 2017년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을 통해 포르투갈 국가대표 출신의 레프트 알렉산드리 페레이라를 영입해 레프트 포지션을 책임질 공격수를 확정했다.

여기에 지난 시즌 신인왕을 거머쥔 세터 황택의를 다가올 시즌에 주전 세터로 활용하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김요한과 이효동의 비중이 줄게 됐다.

반대로 OK저축은행은 날개 공격수의 높이가 낮다는 점이 고민거리였다. 곽명우의 입대로 세터 보강도 필요했다.

이에 OK저축은행은 김요한과 이효동을 데려와 약점을 보완했고, KB손보는 강영준과 김홍정을 통해 취약 포지션으로 꼽힌 라이트 포지션과 센터 자원을 보강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