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해선 철도 포항~영덕 구간 전철화로 바꾸자”

등록일 2017-08-17   게재일 2017-08-18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석호 의원·이희진 군수
정부에 필요성 제기 등 총력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
KDI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

   
▲ 동해선 철도공사 구간인 한 간이역 모습.

/이동구기자
 

올해 연말 개통 예정인 동해선 철도 포항~영덕 구간의 `비전철화`를 `전철화`로 변경시키기 위한 노력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비전철은 화석연료 디젤열차로 운영돼, 교통편의 제고와 경제효과 측면에서 당초 기대에 현저히 미치지 못하고 환경오염과 주민피해까지 우려되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강석호(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과 이희진 영덕군수 등은 “문재인 정부와 관계기관 등을 상대로 동해선 철도 포항~영덕 44.1km 구간을 조기에 전철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과 영덕군 등에 따르면, 동해선철도 건설사업은 지난 2008년 3월 단선 비전철로 1단계인 포항~영덕 구간에 대한 착공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 2006년과 2011년 수립된 1, 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서는 동해선(포항~동해) 전철화 사업이 `추가 검토대상 사업`으로 분류됐다. 사실상 전철화 사업의 길이 열린 셈이었다.

강석호 의원과 이희진 군수 등은 정부를 상대로 전철화 사업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한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국가철도망계획에 포함시켜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냈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 6월 수립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서는 동해선(포항~동해) 전철화 사업이 신규사업으로 포함됐으며, 현재 KDI(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현재 동해선이 통과하는 포항과 영덕, 울진, 삼척 등 지자체가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면서 “현재 공사 중인 구간이 비전철화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된 만큼, 이를 관철시키기 위해서 강석호 의원 등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영덕/이동구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