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진구 前 삼성전자 회장 별세

등록일 2017-08-20   게재일 2017-08-21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 `반도체 신화`의 첫 장을 쓴 인물이자, 전자업계의 산증인으로 평가받는 강진구 전 삼성전자·삼성전기 회장이 19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강 전 회장은 경북 영주에서 태어나 대구사범과 서울대 전자과를 졸업했고, 중앙일보와 동양방송 등을 거쳤다. 삼성전자 상무로 입사한 것은 1973년. 이병철 전 삼성회장의 신뢰 하에 삼성전자 전무·사장, 삼성전자부품·삼성정밀 사장, 삼성반도체통신 사장 등으로 일했다.

강 전 회장은 1995년 6월엔 `삼성 명예의 전당` 설립과 동시에 첫 번째로 헌액됐다. 이건희 삼성 회장은 1996년 강 전 회장이 발간한 회고록 `삼성전자 신화와 그 비결` 추천사에서 “오늘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최대의 공로자”라며 “세계 전자업계에서조차 강 회장을 한국 전자산업의 대표적 전문경영인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유족은 아들 병창씨(서강대 교수), 딸 선미(서경대 교수),선영씨, 사위 안성욱(자영업)·유권하(중앙일보 데일리 경영총괄)씨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 23일 오전 7시다.

(02)3410-6914.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