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친환경 계란에 살충제는 `팩트` 농피아 개입 확인되면 `임팩트`

등록일 2017-08-20   게재일 2017-08-21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적합 판정 10곳 중 6곳
친환경 인증 드러나 `충격`
李 총리 “국민 볼모로 범죄”
부처간 유착 의혹 감사 착수

   
▲ 이낙연 총리가 최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주말을 맞아 세종시 한 대형마트 계란 매장을 방문,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살충제 달걀` 전수조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10곳 중 6곳이 `친환경 인증`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준 가운데 부실 인증 배경에 `농피아`가 있었다는 지적이다.

친환경 인증을 받은 상품이라 믿고 더 비싼 값을 지불하고 구입한 소비자들의 분노와 배신감도 증폭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인증부터 관리까지 허술한 친환경 인증제도의 근본적인 문제점 개선 의지와 함께 `농피아`에 대한 공개적 경고에 나섰다.



◇믿었던 `친환경 인증` 배신감 커

정부의 전국 1천239곳(친환경 683곳, 일반 556곳)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결과, 총 49곳에서 시중에 유통하면 안 되는 `살충제 계란`이 검출됐다. 이 가운데 일반 농가가 18곳, 나머지 31곳이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가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약 63%를 차지했다. 경북은 6곳 가운데 무려 5곳이 친환경 인증 계란으로 밝혀졌다.

많은 소비자가 그동안 `친환경 인증` 마크를 보고 안전한 제품이라 믿었고, 일반 계란보다 비싸게 구입했다.

하지만,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가는 전체 농가의 약 55%에 달했고, 이들 농가 가운데 기준치를 넘지 않았지만, 살충제가 조금이라도 검출된 곳도 37곳이나 됐다.

소비자들은 실망을 넘어 배신감을 느꼈다. 친환경 인증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으로 떨어졌고, 친환경 인증 자체의 의미가 무색해졌다.

예천에 사는 맞벌이 주부 박모(36·여)씨는 “민간인증업체에서 막무가내식으로 인증을 내주고 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걸 알았다면 비싼 돈 주고 친환경 제품을 사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노했다.



◇친환경 인증 민간업체에 재취업 한 `농피아`

정부는 이 같은 친환경 인증제도 부실의 배경으로 이른바 `농피아`를 지목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농관원(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퇴직자들이 친환경 인증을 맡게 돼 모종의 유착 관계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걸 끊어야 하며, 그것은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매우 위험한 범죄다”고 꼬집었다.

이는 `살충제 계란` 파동이 `농피아`와 정부기관 사이의 `검은 유착`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한 것으로, 농림축산식품부는 `농피아`와 관련 부처 간 유착 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실제로 정부는 친환경 인증기관으로 지정된 민간 업체 다수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출신 퇴직자가 포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번 사태에서도, 농관원 출신이 대표인 업체 두 곳이 인증한 친환경 농장 6곳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안동/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