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약수터

등록일 2017-09-13   게재일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양 선 희

article_right_top
병들이

병명을 자랑하는

줄이 길다



병을 약수로 씻고

병을 약수로 씻고

병을 약수로 씻고



맑고

맑고

더 맑아져서

산을 내려가는 사람들



나도

병에

병에

병에

약수를

찰랑찰랑

찰랑찰랑



이 시에서 병은 두 가지 의미를 동시에 가지게 된다. 약수를 담는 그릇으로서의 병(甁)과 몸이 아픈 병(病)이라는 의미를 각각 적용하며 시를 읽어도 재밌다. 말장난 같기도 하지만 간절히 병이 낫기를 바라며 약수를 마시거나 병에 담아 산을 내려가는 사람들, 지독한 아픔과 죽음을 넘어서려는 소망이나 의지가 나타나 있음을 본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