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는 `박성진 부적격` 청문 보고… 靑은?

등록일 2017-09-13   게재일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 퇴장 상황서 의결 채택
대통령 임명강행 여부 따라
당·청, 국회·정부 갈등 예고

article_right_top

국회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부적격으로 의결해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여부에 따라 당청갈등은 물론 국회와 정부의 긴장이 고조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란 내용의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보고서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의결됐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대부분 청문위원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다”며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 다운계약서 작성으로 실정법 위반, 포스텍 창업보육센터장 재직시 보육기업으로부터 주식 무상수증 등 문제점도 지적,“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으로서 중소기업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다양한 부처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율할 만한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이 부족하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고 적시했다.

이와 관련, 장병완 산업위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도 박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며 “박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의 입장도 있으니 자진사퇴가 가장 좋다는 것이 민주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수 국회대변인은 “규정상으로는 청문보고서를 18일까지 청와대에 송부할 수 있지만 청문보고서 채택 이튿날 송부해온 통상 관례에 따라 14일 송부할 예정이며, 송부방식은 인사혁신처가 전자발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