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관 후보 검증서 튄 불똥에 포항시 `화들짝`

등록일 2017-09-14   게재일 2017-09-15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성진 인사청문 과정서
`포항 강소기업 선정에
특정업체 특혜의혹` 나와
포항시 `사실무근` 입장
“4단계 철저한 심사 과정
위원장 직권남용 불가능”
기업육성 차질 생길라 우려

article_right_top

포항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산업구조 다변화를 대비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한 유망강소기업 육성사업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 인사검증과정에서 튄 불똥을 맞았다.

포항시는 박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서 포항시 강소기업 선정 과정의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무척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이 지적한 내용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포항시 유망강소기업 심사위원회인 강소기업 분과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면서 과거에 주식을 무상으로 받은 회사가 강소기업으로 선정되도록 입김을 불어넣었다는 것.

최근 YTN 등 다수 언론에 따르면 박성진 후보자는 주식 1천200주를 무상으로 증여받은 업체를 2015년 포항시 유망강소기업으로 직권 선정했다.

당시 박 후보자는 강소기업 선정을 위한 심사위원장을 맡으며 이같은 특혜를 줬다.

또, 해당 업체가 1, 2차 심사과정에서 신청 업체 중 최하위 수준에 머물렀지만 6명의 위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30분 넘는 격론 끝에 박 후보자가 선정을 밀어붙인 것으로 보도됐다.

이에 따라 유망강소기업 발굴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충을 꿈꾸던 포항시의 계획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선정 기업 중 1곳이 특혜 의혹을 받으면서 파장이 전체 44개 업체(2015년 17곳, 2016년 15곳, 2017년 12곳)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유망강소기업 선정은 요건심사 및 재무건전성 평가(20%), 발표평가(40%), 현장평가(10%), 종합평가(30%) 등 4단계에 걸쳐 철저한 심사가 진행되고 있어 위원장이 직권으로 업체를 선정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비록 박 후보자가 위원장을 맡고 있었으나 교수, 연구원 등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특정업체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는 나머지 위원 6명을 모두 설득해야 하는데 이는 불가능에 가깝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여부를 떠나 이번 의혹으로 인해 외부로부터 유망강소기업 육성사업의 순수한 목적을 의심받을 수 있기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위원회는 순수한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고 당시 회의에 공무원이 배석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으나 1~4차에 걸쳐 철저한 검증을 거친 심사였기 때문에 특정업체를 밀어주는 등의 행위는 불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사업을 지속적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이미 선정된 업체들이 이미지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 염려스럽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