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발해의 무늬

등록일 2017-09-20   게재일 2017-09-21

공유
default_news_ad1
   
러시아 연해주 크라스키노 발해 염주성 유적에서 꽃무늬 전돌(흙으로 구운 돌)이 나왔다. 동북아역사재단은 러시아 발해역사연구협회와 함께 염주성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발해 수도였던 상경용천부에서 발견되는 꽃무늬와 유사한 문양이 새겨진 전돌을 찾아냈다고 20일 전했다. 사진은 러시아 크라스키노 염주성 유적에서 나온 꽃무늬 전돌.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