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금 작년보다 55% 증액 지급

등록일 2017-12-21   게재일 2017-12-22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소년 218명에 6억2천만원 전달

article_right_top

【김천】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20일 고속도로 교통사고 가정의 청소년 218명에게 총 6억2천200만원의 `고속도로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는 지난해 4억200만원보다 55%나 증가한 금액이다.

고속도로 교통사고 및 안전사고로 인한 유자녀 및 중증장애인(장애등급 3급 이상) 판정을 받은 사람(또는 그 자녀)에게 주는 이 장학금은 지난해까지 일률적으로 고교생에게 50만원, 대학생에게는 200만원을 지급했지만, 올해부터는 지급금액을 대폭 높이고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을 두고, 지급대상도 확대했다.

기초생활수급가정일 경우 `고교생 200만원·대학생 500만원`을, 그 외의 경우에는 `고교생 100만원·대학생 300만원`을 지급한다.

중학생 이하 학생과 미취학 아동까지 지급범위를 넓혀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교육보조금 100만원을 준다.

올해 신설된 교육보조금의 첫 수혜자는 초등학교 5학년에 재학 중인 황모 군으로 2009년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사망해 어머니, 남동생과 어렵게 생활하고 있다. 황군에게는 대학생까지 단계별로 장학금이 지급된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공공기관으로서 공공성을 높이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1996년 `행복의길 장학재단`을 설립해 장학 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올해까지 모두 5천373명에게 74억1천300만원을 지급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