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태용號, 유럽 전훈 대표팀 구성 `골머리`

등록일 2018-01-11   게재일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ACL 참가팀·입대 선수 제외 등
여러 변수에 선수 차출 난관에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6개월 앞두고 이달 중 유럽 전지훈련에 나서는 가운데 국내파 중심의 대표팀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1월 전지훈련에참가할 23명 안팎의 선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표팀은 22일 터키 안탈리아로 떠나 그곳에서 몰도바(27일), 자메이카(30일), 라트비아(2월 3일)와 차례로 평가전을 치른다.

신 감독은 이번 주말까지 코치들과 논의해 소집명단을 확정할 예정이지만 여러 변수로 선수 차출이 난관에 부딪혔다.

유럽 전훈이 진행되는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이 아니다.

이 때문에 시즌이 진행 중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스완지시티) 등 유럽파는 대표팀에 부를 수 없다.

지난해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참가했던 선수 가운데 일부는 군(軍) 입대와 이적으로 대표팀에 합류할 수 없다.

국군체육부대(상무) 입대가 확정된 김민우(전 수원)와 경찰팀 아산 무궁화에 입단한 이명주, 주세종(전 서울)은 전훈 기간 4주 기초 군사훈련이 예정돼 있다.

또 29일과 30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염기훈(수원)과 권경원(톈진 취안젠)도 차출이 불가능하다.

대표팀 관계자는 “입대가 예정된 선수와 AFC 챔스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는 이번 유럽 전지훈련에 부르지 않는다는 게 신 감독의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E-1 챔피언십 일본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렸던 정우영도 최근 중국 슈퍼리그 충칭 리판에서 일본 J리그 빗셀 고베로 이적했다. 소속팀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한 만큼 정우영 차출도 불투명하다.

소속팀 부산 아이파크에 일본 등 해외 진출을 선언하고, 전지훈련에 참가하지 않은 K리그 공격수 이정협도 전훈 대표팀 승선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대표팀 관계자는 “국내 K리그 구단들은 1월에 2주 일정의 대표팀 전지훈련에 동의했기 때문에 선수 선발에 어려움이 없지만 일본과 중국 구단 선수 중 발탁이 필요한 선수는 구단에 차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E-1 챔피언십에 출전했던 대표팀 선수 가운데 7~8명이 뉴페이스로 교체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