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동차세 미리 내면 최대 10% 할인”

등록일 2018-01-11   게재일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인터넷·전화 등 납부 가능

article_right_top
자동차세를 선납하면 최대 10%의 세액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1월·3월·6월·9월에 자동차세를 미리 내면 최대 10%의 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인터넷·스마트폰·전화·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고·납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자동차세 선납 제도는 다른 세목에 비해 체납률이 높은 자동차세에 대한 세액 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성실납세 문화 조성을 목적으로 지난 1994년부터 도입돼 운영 중이다. 자동차세는 지방자치단체가 관할구역에 등록된 자동차 소유자에게 1년에 6월과 12월 2번 부과하는 지방세다.

자동차세 선납 신고·납부기간은 1월(1월16~31일), 3월(3월16~31일), 6월(6월16~30일), 9월(9월16~30일)이며, 해당 기간 내에 반드시 미리 납부할 세액을 한 번에 신고하고 납부해야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지난해 1월에 자동차세를 선납한 납세자의 경우 올 1월에는 별도 신고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다. 이 경우 관할 지자체에서 10% 공제가 적용된 납부서를 발송하므로, 납부서 확인 후 납부만 하면 된다. 신고·납부는 지자체 자동차세 담당부서에 방문하여 신고서(성명, 주민번호, 차량번호 등 기재)를 작성한 후 은행에 납부하거나 지자체 자동차세 담당부서에 전화하여 신고·납부할 수 있다. 또한,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도 신고·납부가 가능하다.

/김진호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