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난제 이어 난제… 문 못 여는 새마을공원

등록일 2018-01-11   게재일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작년 말 공사완료 후
현재까지 개관일자 미정
경북도-구미시 운영권 놓고
절반 부담 협의했지만
부지 용도변경 절차 `걸림돌`

article_right_top

국·지방비 907억원을 들여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옆에 조성되는 새마을운동 테마공원(이하 새마을공원)의 개관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에 따르면 새마을공원은 지난해 12월 31일자로 공사를 완료하고, 현재 준공검사가 진행 중이다.

당초 새마을공원은 지난해 말 개관 예정이었으나, 해를 넘기도록 정확한 개관 일자가 나오지 못하면서 이에 대한 각종 설이 분분한 상태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공사가 지연돼 개관이 늦어졌다고 밝히고는 있으나, 경북도와 구미시가 운영권을 놓고 옥신각신하다 개관 일정이 미뤄졌다는 이야기가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의 운영권 논란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경북도는 새마을공원 부지 용도가 도시공원으로 묶여 있어 구미시가 운영권을 맡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구미시는 1년 운영비가 30~70여억원이 들어가는 새마을공원을 자치단체가 단독으로 운영할 수는 없다며 반발했었다.

그러다 최근 김관용 경북지사가 경북도가 운영권을 맡을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하면서 결국, 경북도와 구미시가 운영비를 절반씩 부담하는 것으로 문제가 마무리됐다.

하지만, 경북도가 운영비를 부담하기 위해선 부지 용도 변경이 불가피해 지난해 말부터 도시공원을 문화시설로 부지 용도를 변경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문제는 부지 용도가 변경되려면 최소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이에 경북도와 구미시는 용도 변경 전에 먼저 개관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가 끝이 아니다. 새마을공원의 운영권을 맡아 관리할 기관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북도와 구미시가 올해 예산 각각 5억원씩 총 10억원으로 운영을 임시로 맡기로 했지만, 새마을공원이 당초 계획대로 교육·전시 장소로 활용이 되려면 운영을 맡을 기관이 필요하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새마을세계화재단과 새마을운동중앙회를 유치해 운영권을 넘기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새마을공원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가 확보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개관과 동시에 교육·체험·전시 프로그램을 가동해야 하지만, 수익성이 없는 교육장소이다보니 프로그램과 전시 콘텐츠 등의 준비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구미시 관계자는 “경북도가 새마을운동 종주 도라는 위치에서 새마을공원을 조성했지만 운영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새마을공원 운영·체험·전시 콘텐츠는 이미 확보가 돼 있으며, 현재 부지 용도 변경 전에 개관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는 단계”라고 말했다.

한편, 새마을공원은 구미시 상모사곡동 일대 25만여㎡에 지상 3층·지하 1층의 주요 4개 건물과 야외 테마촌 등 총 35개의 건물을 조성해 새마을운동에 대한 교육·전시 장소로 활용한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