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열발전소·CO2저장시설 당장 폐쇄해야”

등록일 2018-01-14   게재일 2018-01-1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강덕 포항시장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면담

   
▲ 이강덕 포항시장이 12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왼쪽)을 방문해 면담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11·15 지진 발생의 원인이란 의혹이 제기돼 온 지열발전소 및 CO2저장시설 폐쇄를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2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포항지진과의 연관성이 제기된 지열발전소와 CO2 저장시설을 즉시 폐쇄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면담에서 11·15 지진 이후 계속되는 여진 등으로 지열발전소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과 의심, 트라우마가 지속되고 있어 정부차원에서 이를 해소하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하며, 그런 차원에서 이미 시민들로부터 신뢰성을 잃은 사업인 만큼 지금 당장 폐쇄 조치를 하는 것이 적기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열발전소 물 주입 시 미소지진을 유발했고, 지진 피해가 지열발전과 가까운 곳에 집중된 것을 감안한 지진 유발 가능성에 대한 정밀조사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어 정확하고 투명한 조사와 함께 지역주민의 참여와 공개 등을 요구했다.

이 시장은 “ CO2저장시설에 대해서도 해양의 지층에 가스를 저장할 경우 지진발생 시 누출의 우려가 있어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폐쇄를 건의했다. 특히 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의 정밀조사는 정부가 지금 충격이 오더라도 정확하게 조사해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인호 산자부 차관은 지열발전소는 이미 중단을 했고 25억원의 조사비로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해 곧 정밀조사를 착수할 계획이며 정밀조사 과정을 공개해 시민들과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항시는 지난 11·15 지진발생 이후 지열발전소 공사 중단을 산자부에 요청한 이후 12월 26일 공문을 통해 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의 완전폐쇄와 원상복구를 건의한 바 있다.

/전준혁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