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젊은 노안·VDT증후군·화병… `가상화폐 열풍`의 그림자

등록일 2018-01-30   게재일 2018-01-31

공유
default_news_ad1
   
 
 

#사례 1. 가상화폐 투자를 시작한지 3개월 째인 직장인 이모(30)씨는 시시각각 오르내리는 가상화폐 가격 때문에 스마트폰을 손에서 내려놓는 날이 손에 꼽을 정도다. 잠을 자려고 누워도 가상화폐 생각에 다시 스마트폰을 꺼낸다. 직장인들의 꿀맛 같은 휴식시간인 점심시간에도 가상화폐 시세표를 보기 위해 모니터를 바라본다. 이러한 생활을 3개월 동안 반복하자 이씨는 눈도 침침하고 목도 뻣뻣해 병원을 찾아야만 했다.

#사례 2. 전업주부 최모(54)씨는 최근 주위에서 가상화폐로 큰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가상화폐 투자에 합류했다. 가상화폐로 한 몫 챙길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과 달리 가상화폐 시장이 급락하기 시작했다. 최씨는 가상화폐 시세표만 화가 치밀어 오른다. 이러한 날들이 계속되자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감이 몰려오기 시작했다. 결국 인근 한의원을 찾은 최씨는 화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우리나라가 가상화폐 광풍에 휩싸였다.

직장인과 대학생, 전업주부까지 대박의 꿈을 좇아 가상화폐 투자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열풍 속에 급등락을 반복하는 가상화폐 시장이 투자자들의 정신건강까지 위협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의 특성 때문에 투자자들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화면에 눈을 떼기도 어렵다.

하지만 투자에 매몰돼자신의 건강을 돌보지 못하면 사례의 각종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우선 20~30대 투자자 비율이 높은 가상화폐의 특성상 잦은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젊은 노안`이 올 수 있다. 젊은 노안은 처음에는 사물이 잘 보이다가 점차 흐려 보이는 증상이다.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자주 사용하면 발생할 확률이 높다.

눈은 깜박일 때마다 새로운 눈물층이 형성돼 눈을 보호한다.

그런데 전자기기를 장시간 보게 되면 자연스레 눈 깜박임이 줄어들게 돼 안구건조증이 생긴다.

안구건조증은 시력 저하의 원인이 되며, 장기간 지속되면 젊은 노안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노안이 진행됐다면 그 속도를 늦추는 데 집중해야 한다. 이때 혈자리 지압이 도움된다. 정명혈과 태양혈을 가볍게 비비면 된다.

또 풍지혈을 엄지손가락으로 누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VDP 증후군(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도 조심해야 할 증상이다. VDT 증후군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 등 영상기기를 오랫동안 사용해 생기는 증상으로 근막통증, 손목터널, 디스크, 일자목 등을 포함한다.

그 중 대표적인 증상은 일자목 증후군이다.

일자목 증후군을 발생시키는 생활 습관은 다양하다. 모니터를 볼 때 턱을 앞으로 내밀거나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보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한방에서는 추나요법으로 일자목 증후군을 치료한다. 한의사가 손가락과 손바닥으로 경직된 관절과 뭉치고 굳은 근육을 바로 잡는 추나요법을 통해 목이 정상적인 C자형 곡선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교정한다.

여기에 봉침치료를 병행하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정제한 봉독을 이용한 봉침은 소염, 진통 작용을 통해 경추의 관절 가동성을 높여 일자목 증후군 치료에 도움이 된다.

전업주부 최씨처럼 화병도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증상이다.

화병은 주변 환경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원인이다. 화병이 지속되면 심장병이나 뇌졸중, 고혈압 등 심혈관 질병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증상으로는 명치에 뭔가 걸린 것처럼 답답하거나 우울감이 심해지고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한방에서는 화병의 증상이 기혈이 뭉쳐 풀리지 않아 나타난다고 본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막힌 혈을 뚫고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침 치료를 실시한다. 또 한약을 통해 심장의 열을 내리고 정신을 안정시키는 치료도 병행한다.

이같은 치료법으로 화병을 치료할 수도 있지만, 화병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다.

틈틈이 시간을 내서 가벼운 운동이나 명상, 여가 활동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것이 좋다.

대구자생한방병원 이제균 병원장은 “20대 노안과 VDT증후군, 화병은 지나침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치료를 위해선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우선”이라며 “투자도 좋지만 건강을 제대로 관리하는 것이 미래를 위한 가장 가치 있는 투자”라고 전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