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염색산단 재생사업 `파란불`

등록일 2018-02-11   게재일 2018-02-1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 타당성 평가 통과
총 410억 투입 2025년 완료
市, 12일 계획안 설명회

article_right_top

대구 서구 지역의 숙원사업인 대구염색산업단지 재생사업이 파란불이 켜졌다.

대구시는 “지난 2015년 7월 정부의 노후산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된 대구염색산업단지 재생사업이 국토교통부의 타당성 평가를 통과하면서 재생계획을 마련하는 등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현재 염색산단은 염색가공업의 전문화와 협업화를 위해 지난 1981년 조성된 산업단지로 현재 84만6천㎡의 면적에 126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하지만 도로 등 기반시설의 노후화와 주차장 및 지원시설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이로 인해, 산업단지 입지여건을 악화시키고 이는 결국 대구지역 염색산업 경쟁력 하락의 원인이 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재생사업을 통해 산업단지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염색산단 재생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재생사업 수립방향에 대한 설문조사와 재생추진협의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종합해 재생계획안을 마련했다.

재생계획안에는 주차 환경개선과 비산교 확장(서대구KTX 역방향 우회전차로 설치) 등 기반시설 정비사업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가로등, 벤치 등 각종 편의시설 설치계획이 포함됐다.

재생계획안은 지난 1월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하는 타당성 평가를 통과했으며 총사업비는 약 410억원으로 2025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와 수차례 협의한 재생계획을 오는 12일 입주기업체 대표와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재생추진협의회를 개최해 설명할 계획이다.

김규철 대구시 산단재생과장은 “국토부 타당성평가와 총사업비 협의 완료로 염색산단 재생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며 “재생사업으로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한편 사람이 머무는 산단, 일자리가 있는 산단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