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남대 재미동문 `통 큰 기부`

등록일 2018-02-13   게재일 2018-02-14

공유
default_news_ad1

- LA서 의류업체 경영 이돈 회장
`월산장학회`에 100만 달러 기탁
해외유학 후배들 장학금도 지급

   
▲ Active U.S.A. Inc.를 경영하고 있는 이돈 회장(가운데 오른쪽)이 지난 12일 영남대를 방문해 1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영남대 제공
 

【경산】 LA에서 대형 의류업체인 Active U.S.A. Inc.를 경영하고 있는 이돈(64) 회장이 지난 12일 모교 영남대를 방문해 1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지난 2012년 100만 달러를 기탁해 운영 중인 `월산장학회`에 100만 달러를 추가로 지원한 것이다.

월산장학회는 이돈 회장의 선친인 월산(月山) 이동호 선생의 호를 딴 것으로 모친 이홍식 여사 공동명의의 장학회다.

이 회장은 “부모님께서는 일제 강점기와 한국동란을 겪으며 힘들게 사시면서도 조상에게 효도하고 자식들 교육을 위해 사랑과 헌신, 희생으로 일관된 삶을 사셨다. 2011년 7월 선친이 돌아가신 후 은혜에 보답하고자, 1주기를 맞은 2012년에 모교 영남대에 부모님 공동명의의 장학기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지금까지는 3명의 입학생을 전면 장학생으로 선발해 졸업 때까지 지원했는데 2019년부터는 최대 7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멀리 이국 땅에서도 항상 모교와 후배를 생각하며 아낌없이 지원하는 선배가 있어 후배들이 든든할 것”이라면서 “자식 교육을 위해 헌신한 월산 이동호 선생의 뜻을 기리겠다. 후배들이 이돈 회장님과 같은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월산장학회 기금 기탁 이전부터 모교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지방대학 동창회 최초로 영남대 미주 총연합동창회 창립을 주도해 초대회장을 역임했고, 미주총련 장학위원장으로 해외 유학 중인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누적 장학생이 30여 명에 이르고 있다.

또 후배들의 취업능력을 향상시키고자 지금까지 영남대 재학생 100여 명을 Active U.S.A. 인턴사원으로 초청해 선진기술과 기업경영 노하우를 교육해 국내기업에 취업하는 발판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영남대 개교 60주년 기념관인 천마아트센터 건립기금 1억원과 영남대 총동창회 장학회에도 23만 동문 중에 최고액을 기부한 바 있다.

영남대는 이돈 회장의 공적을 기리고자 2006년 `자랑스러운 영대인상`, 2014년에는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한 바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