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상주시, 일등 귀농촌도시 인정

등록일 2018-02-13   게재일 2018-02-1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한민국 브랜드 시상식서
귀농귀촌 도시 부문 `대상` 수상

article_right_top

【상주】 상주시가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시상식에서 귀농귀촌 도시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 주최로 13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상주시는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상주시는 최근 5년 동안 5천567가구 7천540명이 귀농을 해 전국 최고의 귀농귀촌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민국 브랜드대상은 창의적이고 선진적인 브랜드경영을 통해 산업경쟁력을 높이고, 우수한 브랜드 육성으로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한 우수업체와 지방자치단체를 격려하고, 포상 및 홍보하기 위한 국내 유일의 브랜드 관련 정부 포상이다.

상주시는 곶감과 오이, 한우와 육계 등 전국 생산량 1, 2위를 다투는 고소득 농특산물이 많아 귀농인들의 선택의 폭이 넓은데다 국비 지원 외에도 시 자체 귀농정착제도가 잘 정비돼 있다는 평가다.

2009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상주귀농귀촌 정보센터`가 귀농인들의 교육과 정보교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연간 300여명의 선배 귀농인들이 뿌리를 내려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신규농업인에게 체계적인 기초 영농기술교육과 현장교육으로 맞춤형 농업 정보를 제공해 귀농 실패를 줄이는 한편 6차 산업과 연계한 체험·가공·마케팅 분야의 교육도 확대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정백 상주시장은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도시 상주는 전국 최고의 귀농·귀촌 도시”라며 “초기 귀농 상담부터 안정적인 정착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고 체계적인 지원시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