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양식 “원전해체센터·원안위, 경주 유치 절실”

등록일 2018-02-13   게재일 2018-02-1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최양식 경주시장은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지방 이전은 반드시 경주로 유치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그동안 경주시는 자치단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지난 2013년부터 원전해체 시장의 가능성을 미리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해 오고 있으며 2014년부터는 경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고 주장했다.

또 “2014년 유치위원회 구성 3개월여 만에 경주시민의 86%에 해당하는 22만 5천여명의 원해연 유치 촉구 서명을 통해 경주시민의 절실하고 강렬한 원해연 유치에 대한 의지를 중앙부처와 국회에 전달했다”며“무엇보다 경주는 원전산업의 밑바탕이 된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방폐물처리장을 운영하고 있고 월성원전과 한수원 본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 원전관련 핵심기관과 인프라가 밀집해 있어 원해연과 원안위 입지로서는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