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영철-이방카 만날까

등록일 2018-02-22   게재일 2018-02-23

공유
default_news_ad1

- 평창 폐회식 함께 참석 `주목`
정부는 “북미 접촉 계획 없어”

article_right_top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가하는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인 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과의 만남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북한은 22일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고위급대표단을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해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고문 역시 23일부터 26일까지 한국에 체류할 예정인 데다 두 사람 모두 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서로 마주칠 수 있는 시간적·공간적 가능성이 열려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개회식 다음날인 지난 10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간의 회동이 성사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북미 고위급 회동이 이번 폐회식을 계기로 성사되는 것은 아닌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이방카 고문의 이번 방한 계기에 “북미접촉 계획은 없다”고 말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폐회식 방한을 계기로 북미가 접촉할 계획이나 기회는 없을 것”이라며 “지난번에 만남을 시도했고 그 과정에서 두 나라가 상황 인식을 하고 갔기에 당장 뭘 만들어낸다든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 양측의 접촉을 피하도록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들은 바 없다”며 “양측이 접촉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는 “폐회식장에서도 동선이 겹치지 않을 것”이라며 “정확한 예우와 폐회식 자리 위치 등은 의전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 관계자도 “최근 상황과 인물(이방카와 김영철) 등을 고려할 때 쉽지는 않을 듯하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0일로 추진된 북미 고위급 회동이 무산된 이후 북미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별다른 변화 요인이 없어 양측이 새롭게 회동을 추진할 만한 요인이 없어보인다는 분석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