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가 가면 그것이 한국의 새로운 길”

등록일 2018-03-13   게재일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권영진 시장 확대간부회의 주재
`스마트시티` 조성 자신감 보여

   
 

권영진<사진> 대구시장이 `스마트시티 대구`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보이며 적극적이고 자주적 업무자세를 강하게 주문했다.

권 시장은 13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우리의 운명은 우리가 개척한다.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열어간다. 대구가 가면 그것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이 된다”며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스마트시티 조성 추진상황 및 향후계획` 현안토론에서 권 시장은 “4차산업혁명의 궁극적 지향점은 우리 국민들과 인류에게 편리함과 행복함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것을 선도해 나가는 도시와 나라는 앞서 나가고 그렇지 못하면 뒤처져 갈 수밖에 없다. 대구는 현 정부 출범 전부터 스마트시트를 구상했기 때문에 다른 도시보다 앞서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대구시가 경쟁한다는 각도를 가지면 우리가 더 선도할 수 있다”며 정부에 의존하지 말고 스스로 지방의 한계를 극복할 것을 독려했다.

그는 “스마트시티 조성 기반은 정부가 깔아주는 인프라가 아니다. 현재 대구는 스마트 관련 망을 SKT와 KT와 협력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는 관에서 절대로 주도를 못한다. 스마트시티 구축하는데 도시공사에서 드는 비용이 100억 원 정도 밖에 안된다”며 민간 참여를 강조했다. 또 미국의 전기자동차 기업인 로컬모터스 사례를 들어 “우리의 스마트시티는 전부 오픈플랫폼으로 가야 한다. 민간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시티를 발전시켜야 한다. 정부와는 경쟁하면서 때로는 지원을 받지만 정부를 따라간다는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권 시장은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가 되고 성공모델을 만들기 위한 전략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한 파격적인 기업 인센티브 제공 △신기술 테스트베드와 초기시장 제공 △기업 유치단계에서 가동, 안정화, 판로까지 원스톱으로 기업을 지원 △산학연정 협력을 통한 R&D와 인력육성 △노사평화도시를 주장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