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등록일 2018-03-14   게재일 2018-03-15

공유
default_news_ad1

- 김 춘 수

article_right_top
봄이 와 범부채꽃이 핀다

그 언저리 조금씩 그늘이 깔린다

알리지 말라

어떤 새가 귀가 없다

바람은 눈치도 멀었다 되돌아와서

한 번 다시 흔들어 준다

범부채꽃이 만든

(아무도 못 달래는)

돌아앉은 오목한 그늘 한 뼘

점점점 땅을 우빈다



봄빛이 밝고 따사로운 둑 위에 핀 범부채꽃을 바라보는 시인의 눈에, 마음에 선명하게 비쳐든 것은 그늘이다. 바람이 흔드는 것은 꽃이 아니라 꽃의 그늘이고 땅을 우비는 그늘이라는 것이다. 시인의 섬세하고 투명한 눈을 본다. 모든 아름다움 뒤에는 씁쓸한 그늘이 있는 법이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