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감 걸린 어린이집 선생님, 대체교사 보내드려요

등록일 2018-03-20   게재일 2018-03-21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부터 대체교사 지원 확대
질병·가족상·임신중 진료 등
육아종합지원센터 교사 파견

   
▲ 올해부터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독감 등 감염성 질환에 걸리거나 자녀 돌봄으로 출근이 어려운 경우에도 대체교사가 파견된다.

사진은 포항지역 한 어린이집의 수업 광경.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독감 등 감염성 질환에 걸리거나 자녀 돌봄으로 출근이 어려운 경우에도 대체교사가 파견된다.

지난해까지는 법으로 정해진 보수 교육, 건강 검진, 남자 교사의 경우 예비군 훈련 등의 사유에만 담임교사를 대신해 아이들을 돌보는 대체교사를 파견해 왔었다.

올해부터는 질병, 가족상(喪)까지 사유가 확대됐으며, 모성 보호를 위해 임신 중인 교사의 병원 진료 및 예방접종을 받을 경우에도 대체교사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상시·긴급 지원 외에도 지역별 대체교사 지원 여력이 있는 경우 어린이집의 업무 부담이 커지는 신학기에 신입 원아의 적응이나, 현장체험 시 장애영유아를 전담 지원할 수 있도록 대체교사 관련 지침이 개선됐다.

`대체교사 지원 사업`은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연가 및 교육 등으로 출근이 곤란한 경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채용된 보육교사를 어린이집에 파견해 아이들을 안전하게 돌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보육교사의 연가, 보수교육 참석과 같은 계획된 일정은 1~2개월 전에 보육통합정보시스템(어린이집 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해야 하며, 질병과 가족상 같은 긴급 상황의 경우 관할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유선 또는 팩스(Fax)로 수시 신청할 수 있다.

대체교사 신청을 받은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신청 어린이집 중 우선순위에 따라 지원 대상 어린이집을 선정해 보육통합정보시스템으로 선정결과를 알린 후, 해당 날짜에 대체교사를 어린이집에 파견한다.

보건복지부 공공보육TF 김유미 팀장은 “2009년부터 시작한 대체교사지원사업이 재충전 기회 부여 등 보육교사의 근로여건 개선에 기여했고, 특히 경력이 단절된 여성과 20~30대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효과도 있었다”며 “올해 대체교사 2천36명을 채용해 어린이집에 지원하고, 2022년까지 총 4천800명의 대체교사를 확대 배치해 보육교사의 근로여건 개선 및 보육서비스 질을 계속 높여 가겠다”고 설명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