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내 최대 `국립방재공원` 포항에 만든다

등록일 2018-03-21   게재일 2018-03-22

공유
default_news_ad1

- 추경예산안에 용역비 포함
진도별 지진강도 체험 비롯
태풍·해일·화재 등
종합재난에 대처법 교육

article_right_top

국내 최대규모 지진안전체험관을 비롯해 전천후 대피시설을 갖춘 `(가칭)포항 국립방재공원` 건립이 추진 된다. 이 시설이 들어서면 안전체험관 태부족으로 체험형 안전교육에 목말라 있던 경북도민들의 갈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재민들이 안전하게 묵을 수 있는 보금자리도 마련돼 지진이 또다시 발생하더라도 피해수습이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국립방재공원 건립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용역비 2억원이 포함됐다. 계획대로 추진되면 올해 용역을 완료하고, 내년도에 관련 국비를 신청하게 된다. 예타 후 기본계획이 수립돼야 정확한 예산이 측정되지만, 시는 1천억원 규모의 사업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립방재공원은 지진은 물론 태풍, 해일, 화재 등 종합재난 대응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앞서 시는 “수십만 ㎡의 부지를 확보해 진도별로 지진강도를 체감하는 것은 물론 지진대처요령 등을 교육할 국내 최대규모의 지진안전체험관을 건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한 발 더 앞서 대피기능까지 갖춘 국립방재공원 건립으로 방향을 잡았다.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포항시의 기조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국립방재공원이 들어서면 턱없이 부족한 경북의 지진안전교육 인프라도 한결 나아질 전망이다.

경북은 포항·경주 대형지진 발생한 후 잇따른 여진으로 지진공포를 안고 있지만, 현재 지진체험시설이 1곳(안동시 안전교육체험장)뿐이어서 관련 인프라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소방전문가들은 안전체험관을 포함한 국립방재공원 건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항남부소방서 예방안전과 관계자는 “체험 교육은 이론 교육을 백 번 하는 것보다 중요한데도, 관련 인프라가 부족해 대부분 교육시설이 이론 위주 교육을 하는 게 최선인 상황이다”면서 “대형지진이 두 번이나 발생하고 앞으로 지진 발생 우려도 큰 경북지역에 지진체험교육장이 1곳뿐인 것은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실제와 같은 지진을 체험하고 대피요령을 익힐 수 있는 국립방재공원이 계획대로 추진돼 경북은 물론 우리나라 전체의 지진안전의식을 높이는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내 지진교육 관련 인프라 부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면서 영천에 건립 예정이던 `경북 119안전체험관`이 무산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초 경북은 2016~2018년에 걸쳐 해당 사업을 추진하게 돼 있었으나 국민안전처(현 행정안전부)가 지난 2016년에 진행한 `안전체험관 건립 표준안 연구용역 결과`에서 운영 중인 체험관이 많다는 이유로 신규 건립 대상에서 제외됐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