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항~영덕 고속도로 건설 주민피해 최소화 합의

등록일 2018-04-02   게재일 2018-04-03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권익委 현장 조정회의 개최
남영덕 나들목 개선 등 의견조율

article_right_top

【영덕】 국민권익위원회 주재로 지난달 30일 영덕군 남정면사무소에서 포항~영덕 고속도로 공사로 인한 주민피해 방지와 고속도로 진·출입 편의 확보를 위한 현장 조정회의가 열렸다.

한국도로공사, 영덕군, 건설사, 주민대표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한국도로공사 포항영덕건설사업단장은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협의와 타당성 확보 등의 과제가 남아 있지만 지역주민 피해방지와 주민편의 확보를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대우건설 관계자 역시 공사기간 동안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영덕군은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착공단계서부터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에 주민피해 최소화와 남영덕 나들목 진출입로 개선 등을 꾸준히 건의했다.

2017년 5월에는 남정면 주민들도 고속도로 건설에 따른 농경지 피해방지와 남영덕 나들목 개선 민원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기했다.

이에 국민권익위원회는 영덕군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현장조사와 관계자 대책회의를 거쳐 농경지 진출입로 개설, 농경지 성토부 교량화, 남영덕 나들목 개선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고 이날 현장 조정회의를 열었다.

하성찬 영덕 부군수는“한국도로공사 및 건설사와 긴밀히 소통·협력해서 포항~영덕 고속도로 건설공사로 발생하는 지역주민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동구기자

dgle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