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동에 ‘북촌한옥마을’ 조성

등록일 2018-04-16   게재일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市, 옥정동·동문동 등 일대
연말부터 개발 본격 추진

article_right_top

[안동] 도심 공동화 현상을 보이는 안동 원도심에 ‘경북판 북촌한옥마을’이 들어선다.

한옥마을 조성지역은 안동시 옥정동과 동문동, 동부동, 신세동, 율세동 315개 필지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안동은 서울이나 경주, 전주처럼 아주 오래된 도시로 퇴계종택, 하회마을 양진당·충효당 등 전국에서 가장 많은 300여곳의 고택이 있다. 그러나 시내 중심부인 원도심에는 고택이나 한옥이 남아 있지 않다. 조선 시대 때까지 현재 시내에 해당하는 곳에도 고택이 많았으나 을미사변과 일제 강점기, 6·25를 겪은 뒤 현재는 대부분 사라졌기 때문이다.

을미사변 직후 2천명이 넘는 의병이 안동에서 봉기하자 일제는 안동부를 의병 근거지로 간주해 시가지와 민가에 불을 질렀다. 이 불로 도심에 있던 민가 1천여 채가 전소됐다.

6·25 때는 인민군이 현재 안동시청 자리(당시 안동향교)를 인민위원회 본부로 삼고 주둔했던 탓에, 유엔군이 일대를 집중 폭격해 남아있던 고택도 대부분 없어졌다.

이후 지금의 안동 시내는 전쟁이 끝난 뒤 판자촌에서 시작해 발전해온 탓에 ‘고택 없는 도심’이 됐다.

현재의 주택들은 6·25가 끝나고 대부분 새로 지었으나 당시 최고 수준이던 한옥이 그나마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옥동, 정하동 등 외곽지역 택지 개발로 거주자 상당수는 이 동네를 떠나 도심 공동화는 심해졌고, 오래된 주택이 늘어나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안동시는 2015년 이곳을 ‘한옥마을지구’로 지정·고시했다. 서울시가 북촌 가꾸기로 한옥마을을 유명 관광지로 만든 것처럼, 옥정동과 그 주변 지역을 한옥마을로 꾸며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자 한 것이다.

시는 우선 한전과 협약을 통해 40억원을 들여 올 연말부터 한옥마을지구 일대 전선을 지중화할 계획이다. 길가에 있는 담장도 한옥형으로 바꾼다. 아울러 시는 한옥마을 조성을 위한 기반을 정비하면 이 지역에는 한옥 이외 건물 신축을 허가하지 않을 계획이다.

또 ‘한옥 등 건축자산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조례를 만들어 한옥을 새로 지을 때 시가 예산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한옥 신축 시 총공사비의 50% 한도에서 최대 8천만원, 한옥 수리 시에는 공사비 50% 내에서 최대 4천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시는 한옥마을 조성이 끝나면 임청각(보물 제182호)과 신세동 법흥사지 7층 전탑(국보 제16호) 등 주변 문화재와 어울린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심 공동화 현상이 보이는 안동 원도심에 한옥마을이 만들어지면 전통과 현대가 교감하는 체험형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원도심 역사·문화 정체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