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도교육감 후보들 2022학년도 대입정책 비판

등록일 2018-04-16   게재일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상섭·임종식·장규열
“최대 피해지역은 경북” 우려
혼란 최소화 방안 도출해야

article_right_top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들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의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비판하고 대응책 마련을 강조하고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안상섭 경북교육감 예비후보가 교육부 대입 개편안 시안 발표 다음날인 지난 12일 가장 먼저 논평을 낸 것을 시작으로 임종식, 장규열 예부후보들이 잇따라 입시제도 개편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했다.

안상섭 후보는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교육회의에서 남은 대입제도 개편안 초안을 검토하고 확정해야 하는데, 8월 중 최종안을 확정·발표할 때까지 4개월밖에 남지 않았다”며 “10여 년간 정시축소·수시확대 기조를 유지해온 교육부가 최근 서울 주요 사립대를 대상으로 갑자기 정시확대를 추진하고,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에서 수능전형 비율 확대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6월 지방선거를 의식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어 “어설픈 대책으로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혼란을 주어서는 안되므로 폭넓은 전문가의 깊은 논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다”며 “대입은 각자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회적 갈등 사안이기 때문에 교육부와 국가교육회의는 책임감 있는 태도로 학생·학부모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국민이 공감하는 교육개혁 종합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종식 예비후보도 선거사무소 정책회의에서 최근 교육부 대입제도 개편 시안에 대해 “경북이 최대 피해지역이 될 우려가 높다”며 최우선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임 후보는 “농어촌이 많은 경북지역 특성상 수시모집에서 농어촌 전형 등을 이용해 대학 진학을 하는 비중이 타지역에 비해 높고, 지역의 대학들도 수시모집으로 대부분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면서 “수시와 정시를 통합하는 안이 통과될 경우 경북은 대입절벽을 겪게 된다”고 교육부 안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시했다.

임종식 후보는 “여론 수렴 등 남은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최대한 경북지역 학부모들의 중지를 모아 의견이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경북도교육청도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이고 최우선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규열 예비후보는 16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소신과 대안 등을 제시했다.

장 예비후보는 “어떤 좋은 교육정책을 내어 놓아도 끝내는 ‘대학입시’에 막혀 교육적 효과가 심대하게 저해되는 상황이 모두에게는 고통이며 어린 자녀들에게는 더는 안기지 말아야 할 어려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교육의 목표를 비교육적인 ‘대학입시’에 머물게 할 것이 아니라 더 바람직한 사람을 길러내는 교육적인 ‘사람을 기르는 일’에 두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대학입시 제도의 대변혁을 위한 전국민 포럼 및 토론을 제안했다.

아울러 △수능시험의 성격을 ‘실력검증’에서 ‘자격인증’으로 전환 △모든 평가는 상대평가가 아니라 절대평가로의 전환 △수능을 1년에 2회 이상 응시할 수 있도록 개선 △대학은 학생들의 교육을 ‘선발 및 입학 중심’에서 ‘교육 및 졸업 중심’으로 변경 등을 역설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