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야당의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

등록일 2018-04-16   게재일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당 차원 진상조사단 구성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미투사건, 그리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터지면서 6·13 지방선거를 앞둔 더불어민주당에 악재가 겹쳤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등으로 수세에 몰렸던 자유한국당은 특검 등을 요구하며 집중 공세를 펴고 있다. 당청은 관련 의혹을 예의주시하며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이다. <관련기사 5면>

민주당은 16일 드루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관련자를 제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고 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의 후 공지를 통해 “최고위에서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 행위자(김모·우모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야당에 의한 민주당 배후 의혹 제기에는 선을 그었다.

추미애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조작 세력의 배후와 동기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 함께 참여한 세력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대응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내부에서는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이 해소되기도 전에 김 의원까지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의원은 당초 17일 계획했던 경남도지사 출마선언 일정을 연기했다.

한편 청와대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김 의원의 댓글 여론조작에 대해 선을 긋고 나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청탁과 관련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김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김씨는 대선 이후 주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김 의원에게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