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야 3당 “금주내 개헌·선거제도 단일안 마련”

등록일 2018-04-16   게재일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국회의 개헌·선거제도개혁 논의를 재개하기 위해 ‘야3당 개헌연대’를 구성하기로 했다.

개헌연대는 단일안을 마련하는 대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이를 중재안으로 제시하고 본격적인 여야 협상 체제를 가동하겠다는 계획이다.

야3당의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 위원장과 간사는 1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이러한 내용의 ‘야3당 개헌연대 공동행동안’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개헌논의의 돌파구를 만들기 위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의 주요 쟁점에 대한 단일안을 마련해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큰 틀의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헌정특위 간사 8인이 참여하는 개헌 협상회의를 즉각 추진할 것을 요구한다”며 “개헌의 주요 쟁점에 대해 교섭단체 간 TV 끝장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간사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까지 각 당의 개헌안을 확인했다”며 “이번 주 안으로 최종안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컨센서스(합의)가 이뤄졌다고 판단한다”며 “기본권, 지방분권 비롯한 나머지 헌법조항과 관련해서는 최대한 공통분모를 갖고 단일안을 구성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