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포

등록일 2018-04-16   게재일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박 경 조

article_right_top

하늘과 물안개 하나 된 공산폭포

이쯤에서 한번 뒤돌아보거라

아래로만 흘러가는 물결에도

탐욕이 실리는지

절벽이다

온몸 얼얼하도록 채찍질하는

맵고 뜨겁고 차디찬 낙차에

무섭게 붉어진 개옻단풍 가지 사이로

얘야, 여기 피해 갈 생이란 없단다

어머니 목소리에

살얼음 끼는 소리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폭포는 자연의 순리, 이치임을 어찌 모르겠는가. 그러나 시인은 맵고 뜨겁고 차디찬 폭포의 낙차를 얘기하면서 우리네 삶의 자세, 태도를 한번쯤 돌아보고 성찰하라고 일러주고 있다. 폭포라는 자연물을 내세워 우리의 신념, 가치가 정말 올바른 것인가에 대한 의문을 던져주는 시인정신을 엿볼 수 있는 시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