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선전화를 휴대전화로 착신, 여론조사 응답

등록일 2018-04-23   게재일 2018-04-24

공유
default_news_ad1

- 성주군수 예비후보자측
선거법위반 의혹 조사 나서

article_right_top
성주군 선관위는 지난 21~22일 실시한 성주군수 후보 여론조사 과정에서 여러 가구의 가정 유선전화를 특정인의 휴대전화로 착신전환하는 방법으로 선거법위반 행위가 이뤄진 의혹을 잡고 사실관계 조사에 들어갔다. 성주선관위 조성우 지도계장은 23일 “선남면 모 부녀회장이 유선전화를 자기 휴대전화로 착신전환해 여론조사에 응답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조사중이나 어느 후보 측인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사실관계 확인과 함께 상급기관 법률 검토를 거쳐 위법여부가 확인되면 사법당국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는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하여 둘 이상의 전화번호를 착신전환 등의 조치를 하여 같은 사람이 두차례 이상 응답하거나 이를 지시·권유·유도하는 행위를 금하고 있다. 선관위가 조사중인 여론조사는 성주군수 후보로 한국당 공천을 신청한 김지수, 이병환, 정영길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율 조사로 알려졌다.

한편 선관위는 A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때 차량정리를 한 주민에게 일당 10만원과 음식 등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 12일부터 A후보 측 관계자를 조사중이며 앞으로 4~5명을 추가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전병휴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