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득을 생각하며

등록일 2018-04-24   게재일 2018-04-25

공유
default_news_ad1

- 신 원 철

article_right_top

깨달음을 찾아 헤매는 그에게

폭우가 쏟아지던 밤

홀로 찾아온 가련한 여인

차마 내칠 수 없어 받아들이고

계는 깨어졌으나

도는 깨달았네



어찌하면 이 굴레를 벗어날 수 있는가



절에서 내 준 수박



한 입 베어 물고 깨닫느니

기갈난 사람의 목을 틔어주는 수박 한 쪽 같은

그런 서늘한 삶이여



인간의 욕망을 벗고 아무리 도(道)에 이르려 애써도 그 욕망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인간의 한계를 말하고 있다. 우습게도 절집에서 내준 수박 한 입을 베어먹고 순간적인 깨달음을 얻는다는 역설을 통해 자신을 들여다보고 깊이 성찰하는 생의 자세를 우리에게 건네고 있음을 느낀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