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론조사 불법착신은 공천 취소사유”

등록일 2018-04-24   게재일 2018-04-25

공유
default_news_ad1

- 성주군수 경선 불법 의혹에
한국당 경북도당 진상 착수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성주군수 경선후보 여론조사 과정에서 불법착신을 통한 여론조사 왜곡이 있었다는 의혹<본지 4월 24일자 5면보도>과 관련해 성주군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성주군수 후보 4명에 대한 경선 여론조사를 마친 상태여서 이번 선관위 조사 결과에 따라 경선 취소 등의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성주군 선관위는 지난 21~22일 실시된 한국당 성주군수 경선후보 여론조사 과정에서 여러 가구의 가정 유선전화를 특정인의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하는 방법으로 선거법위반 행위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현재 사실관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일반전화를 착신 전환해 여론조사에 응했다는 것은 중대한 범법행위”라며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공천취소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주/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