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룸촌 쓰레기 몸살, 개선방안 찾아야

등록일 2018-05-16   게재일 2018-05-1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원룸촌 주변 생활쓰레기 불법투기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당국의 감시 감독과 주민의 불법 투기가 숨바꼭질을 거듭하면서도 근본적 문제 해결책은 하나도 제시된 바가 없다. 전국적 공통 현상이면서 하나같이 문제 해결점을 찾지 못하는 것도 비슷하다. 젊은 층이 집중으로 살고 있는 대학가 원룸촌의 쓰레기 불법투기는 더욱 심각하다.

포항시내 원룸촌도 마찬가지다. 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된 지 20여년이 지난 지금에도 원룸촌 일대는 쓰레기 무단투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단속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심지어 음식물 쓰레기가 비닐봉지에 담긴 채 버려지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주민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특히 날씨가 더워지면서 쓰레기 무단투기로 인한 냄새와 불량 환경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작년 대구시 북구의회 모 의원은 경북대 등 대학가 원룸촌의 고질적 문제 중 하나인 쓰레기 불법투기 해결책의 방법으로 쓰레기 봉투의 소형화를 제안한 바 있다. 1인 가구 수가 늘어가는 현상에 맞춰 1~2ℓ짜리 소형봉투를 제작 보급하자는 주장을 했다. 우리사회는 지금 1인 가구 수가 27.9%, 경북도내는 30%가 훌쩍 넘어섰다.

기초의원의 주장으로 대구 북구는 조례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 소형봉투 보급에 나서기로 했다. 원룸촌 주민은 종량제 봉투가 비싸서가 아니라 너무 커서 오랫동안 쓰레기를 집안에 두어야 하는 불편을 호소한다. 실제로 대전시 중구는 소용량 종량제 봉투를 제작 판매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한다. 주민은 “여름철에는 5ℓ 짜리 쓰레기 봉투를 채울려면 몇 주를 지내야 해 악취와 벌레로 고생을 한다”며 소용량 쓰레기 보급에 반색을 했다는 것이다.

환경부 조사에 의하면 5ℓ짜리 종량제 봉투판매는 지난 10년 사이 두 배가량 증가했고, 20ℓ짜리는 29%가 감소했다. 소용량 봉투의 선호가 늘어가는 추세다. 당국의 적절한 대응이 필요한 대목이라 할 수 있다.

또 당국의 관리감독과 홍보 등에도 지금보다 더 적극적일 필요가 있다. 서울 중랑구의 경우 시간 선택제와 임기제 공무원을 채용해 무단투기 단속반에 투입, 성과를 냈다고 한다. 단속 실적 중심의 제도 운용도 검토해 볼만하다. 경기도 평택시는 고정식 CCTV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동식 CCTV를 설치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공중 의식이 있어야 한다. 나 하나쯤 하는 잘못된 시민의식이 바뀌어야 한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에 나설 때 그 성과는 높아질 수 있다. 시민들의 의식을 선진화하기 위해서는 당국의 계몽활동과 제도적 장치의 개선 등이 병행하여야 함은 물론이다.

쓰레기 무단투기는 무더운 여름이 오기 전에 반드시 근절해야 우리 모두의 공동 과제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