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밤비

등록일 2018-05-16   게재일 2018-05-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 홍 섭

article_right_top

남들 회사갈 때

나 절에 간다



내 거처는 비승비속(非僧非俗)의 언덕 한켠



나의 본업은

밤새워 내리는 밤비를

요사채 뒤뜰 항아리에 가득 담는 일

하지만

내리는 밤비는



항아리를 채우지 못하니





나의 부업은

나머지 빈 곳을 채우는 일

나는

항아리를 껴안고

비 내리는 꿈속을 헤맨다



시인의 몸과 영혼은 성(聖)도 아니고 속(俗)도 아닌 경계선의 언덕 쯤이라고 고백하고 있다. 그의 구도(求道)의 자세가 얼마나 겸허한가를 느낄 수 있다. 그가 껴안고 채워나가길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시인으로서, 구도자로서의 끝없는 목마름이 아닐까. 그것이야말로 시인의 본업이자 부업인 셈이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