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야 “미세먼지 해결·청년복지 강화” 한목소리

등록일 2018-05-16   게재일 2018-05-1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방선거 공약 발표
남북관계 해법
기업·노동정책 등
상당한 입장차 보여

article_right_top

6·13 지방선거에 참여하는 11개 정당이 16일 일제히 지방선거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여야 모두 미세먼지 해결과 청년복지 강화를 강조하면서도 남북관계 해법이나 기업·노동정책 등에선 상당한 입장차를 보였다.

특히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개 정당이 제출한 10대 공약을 홈페이지(http://policy.nec.go.kr/)와 ‘선거정보’앱을 통해 공개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0대 공약으로 △청년 행복 △미세먼지 해결 △국민생활안전 △ 일자리 중심의 혁신성장 △한반도 평화 △청정 분권과 균형발전 △모두가 희망찬 민생경제 △ 상생하는 공정경제 △보육·교육·복지·주거의 국가 책임 강화와 어르신과 장애인에게 힘이 되는 나라 △성 평등 사회와 가족 행복 등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자영업자·소상공인 기(氣) 살리기 △서민·중산층이 잘사는 나라 △기업에 자유를, 지역이 바라는 일자리를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 △완전한 북핵폐기 위한 강한 안보·당당한 외교 △촘촘한 복지로 사회안전망 구축 △저출산 극복,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 만들기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 △청년생활에 활력 더하기 △아이들의 교육·돌봄·안전을 책임지는 학교 등을 내걸었다.

바른미래당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는 일상 △황혼의 농어촌에서 해 뜨는 농어촌으로 △국가를 위한 희생·헌신이 대접받는 나라 △생활의 부담은 낮추고 삶의 품격은 높이는 복지 등을 제시했다.

민주평화당은 △더 많은 지역예산 △지역민 우선 일자리 제도 △쌀 소비확대 △명문 지방교육 부활 등 지방에 초점을 맞춘 공약을 걸었다.

정의당은 △희망찬 청년의 미래 △노동이 존중되는 지방자치 △여성이 안전한 마을 △농업·골목상권 활성화 ㅂ△건강과 노후가 보장되는 모두가 행복한 마을 등을 내걸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