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봄책

등록일 2018-05-24   게재일 2018-05-2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 승 욱

article_right_top

곳곳의 부지런한 나무들이 풀들이

돌들이 집들이 길들이

제각각의 글자를 쓰고 있다



어느새 방대한

책이 되어버린 봄길



아마도 맹인들만이

무사히 이 봄을 건널 수 있으리



함부로 아름답다 그러지 말게!

온갖 사물들도 이제

공부하고 있으니



새 생명이 움트고 연두색 새싹들이 일어서는 모양을 자연이라는 종이에 제각각의 글씨로 글을 쓰고 있다고 표현한 발랄하고 재밌는 시다. 주마간산 격으로 아무 감동 없이 도래한 봄을 스쳐 지나치는 현대 문명인들을 향한 경계를 하면서 진지한 생명활동을 하는 봄을, 봄길을 봄책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