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승환의 역투, 팀 패배에도 빛나

등록일 2018-05-24   게재일 2018-05-25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사 1·2루 무실점 시즌 4호 홀드
토론토, 에인절스에 4대5 역전패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사진)이 팀 위기 상황에 구원등판 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는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토론토는 오승환이 지킨 리드를 유지하지 못하고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 4-5로 역전패했다.

오승환은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에인절스에 3-1로 앞선 6회초 무사 1, 2루에 등판, 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4호 홀드를 기록했다.

토론토 불펜 오스틴 액스퍼드가 3타자 연속 안타를 맞아 1점을 잃고 위기에 몰린 상황이었다.

급히 마운드에 투입된 오승환은 첫 상대 콜 칼훈 타석에서 아웃카운트를 잡는 데 성공했다.

아찔한 상황이었다. 칼훈은 2볼-2스트라이크에서 오승환의 7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좌익수 방향으로 날렸다. 토론토 좌익수 커티스 그랜더슨은 타구를 잡는 듯했지만 놓쳤다. 실점 위기였다.

그랜더슨은 재빨리 타구를 3루로 송구했고, 3루수 조시 도널드슨은 2루 주자 잭코자트를 태그아웃했다.

이어진 1사 1, 2루에서 오승환은 이언 킨슬러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볼-2스트라이크에서 7구째인 시속 138㎞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2사 1, 2루에서 만난 상대는 강타자 마이크 트라우트였다. 오승환은 풀카운트로맞서다가 트라우트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좌익수 그랜더슨은 타구를 잡아 이번에도 3루로 송구, 1루에서 3루까지 노리던 칼훈을 잡아냈다. 그 사이 2루 주자 마틴 말도나도는 홈을 향해 달리고 있었지만, 칼훈의 태그아웃이 더 빨리 이뤄져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오승환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키고 7회초 마운드를 대니 반스에게 넘겼다.

오승환은 지난 20일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전에서 1⅔이닝 무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2경기를 연속으로 쉬고 견고한 투구를 이어나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45가 됐다.

기대를 모았던 에인절스의 일본 출신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와 오승환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토론토는 8회말까지 3-1 리드를 잘 지켰다.

그러나 9회초 에인절스에 역전을 허용했다.

에인절스 입장에서는 오타니가 반격을 이끌었다.

마무리투수 로베르토 오수나가 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아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타일러 클리퍼드가 9회초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했다.

클리퍼드는 볼넷 3개로 흔들리며 1사 만루를 내줬다.

다음 타자 오타니는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오타니는 다음 타자 안드렐톤 시몬스 타석에서 2루를 훔쳐 득점권 기회를 이어나갔다. 오타니의 메이저리그 첫 도루다.

오타니는 시몬스의 2타점 중전 안타에 득점에도 성공했다. 점수는 3-5로 뒤집혔다.

토론토는 9회말 1점 만회하는 데 그쳐 4-5로 패했다.

오타니는 4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 1득점 1도루 2삼진으로 활약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