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시향 21일 대구콘서트하우스서 ‘100년의 음악: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등록일 2018-06-17   게재일 2018-06-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19세기 말 프랑스 인상주의 음악에서 20세기 초 현대음악까지 그 흐름을 조명해 보는 대구시립교향악단 디스커버리 시리즈 ‘100년의 음악 :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이 오는 21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이동신이 객원 지휘하는 이날 공연의 전반부에는 드뷔시의 ‘작은 모음곡’과 포레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모음곡을 들려주고, 후반부에는 지금껏 지역에서는 좀처럼 만날 수 없었던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을 연주한다. 대편성에 지휘자와 연주자 모두에게 고도의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봄의 제전’은 국내에서 연주 자체가 드물다. 따라서 악기, 작곡 등 음악 전공자뿐만 아니라 클래식 팬들에게도 ‘봄의 제전’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벌써부터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 ‘불새’, ‘페트루슈카’와 함께 그의 발레 3부작 중 하나인 ‘봄의 제전’은 20세기 최고의 난곡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러시아 발레단 공연을 위해 위촉받아 1913년 완성됐다. 고대 러시아의 봄맞이 제사의식을 그린 것이다. 작곡가 자신에게 떠오른 음산한 환상을 음악으로 옮겼다. 제1부 8곡, 제2부 6곡까지 전 2부 구성이며, 각 곡에는 제목이 붙어있다. 그 내용은 대지에 대한 숭배로 시작해 신들의 제물로 바쳐진 처녀의 황홀한 죽음으로 끝난다. 원시적인 박력이 넘치는 리듬과 또한 일정한 계산 아래 치밀하게 사용된 변박자와 신비로 운 관현악의 색채감도 돋보인다. 선율과 화성을 중요시하던 전통적인 작곡법을 탈피하고, 리듬을 전면에 내세운 파격 등 오늘날에는 현대음악의 시작을 알린 20세기 명곡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공연의 전반부에는 스트라빈스키와 동시대에 활동했던 인상주의 음악의 거장 드뷔시의 ‘작은 모음곡’을 연주한다. 이 곡은 드뷔시 특유의 감수성과 젊음의 서정이 고스란히 담긴 매력적인 작품이다. 원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곡으로 만들어졌으나 이후 폴 뷔세르에 의해 관현악으로 편곡됐다.‘작은 배에서’, ‘행렬’, ‘미뉴에트’, ‘발레’ 이렇게 네 곡으로 이뤄져 있으며, 경쾌하고 고상한 정감이 넘친다.

이어서 프랑스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작곡가 포레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모음곡을 선보인다. /윤희정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