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이슬란드 빙벽에 막힌 축구의 신

등록일 2018-06-17   게재일 2018-06-18

공유
default_news_ad1
   
 

1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이슬란드와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길피 시구드르슨(왼쪽부터) 등 아이슬란드 선수들이 리오넬 메시(가운데)를 막아서고 있다. 이날 메시는 후반 19분 페널티킥을 실축하는 등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아이슬란드는 아르헨티나와 1-1로 비겼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