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 91.5%

등록일 2018-06-17   게재일 2018-06-18

공유
default_news_ad1

- 근로공단 목표달성 ‘눈앞’
대상 사업주 신청 서둘러야

article_right_top
근로복지공단 포항지사(지사장 염승휘)는 17일 지역 내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이 91.5%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 포항지사와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포항시, 경주시가 구성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공동추진단’이 지난 2월 26일부터 3개월간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추진한 결과, 지난 15일 기준 91.5%로 목표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약 3개월간 공동추진단 운영으로 포항과 경주 등 지역 내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은 초기 34%보다 57.5% 상승했다.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영세 소상공인의 경영상 어려움을 지원하고자 지난 1월 1일부터 노동자 30명 미만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월 보수 190만원 미만 노동자에게 1인당 월 13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정부의 사업시행 초기 지원금 신청률이 전국적으로 당초 예상에 미치치 못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공단 측은 신청률 저조 원인 분석과 함께 포항시와 경주시, 포항·경주고용센터와 연계한 공동추진단을 발족했다.

인력과 행정·재정적 지원, 체계적인 사업장 관리를 통해 지역 내에서 제도를 조기 정착시키는 결과물을 낳았다. 내부에서는 자발적이고 차별화된 협업이 만들어낸 성공적인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포항지사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지원금 신청률이 저조한 원인을 집중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면서 관계기간 협업을 통해 사업 목표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며 “사업 예상 소진을 고려해 신청대상이 되는 사업주는 지원금 신청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