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파키아오, 마티세에 7R TKO승

등록일 2018-07-15   게재일 2018-07-1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40·필리핀)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TKO승을 거두고 재기에 성공했다.

파키아오는 1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악시아타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챔피언인 루카스 마티세(36·아르헨티나)를 7라운드 TKO로 꺾고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파키아오는 2009년 이후 처음으로 KO승을 거두고 은퇴설을 일거에 걷어냈다.

파키아오는 2015년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의 ‘세기의 대결’에서 패한 데 이어 지난해 7월에는 호주의 무명 복서 제프 혼에게 심판 전원 일치 판정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파키아오는 혼과의 재대결을 포기하고 다음 상대로 마티세를 고른 뒤 복싱의 메카인 미국이 아니라 모국에서 가까운 말레이시아에서 경기하기를 희망했다.

복싱 역사상 최초의 8체급 챔피언인 파키아오는 60승(39KO) 2무 7패를 기록했다. 마티세의 전적은 39승(36KO) 5패가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