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K-靑 첫 교감, 분위기 ‘훈훈’

등록일 2018-07-18   게재일 2018-0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
경북도·대구시 방문
“지역현안 꼼꼼히 챙길 것”
李지사
환동해 북방경제거점 육성
원전지역 특별대책
구미 4차산혁전진기지 구축

   
▲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일행이 18일 경북도청과 대구시청을 방문, 지역현안을 청취했다.
 

개헌분위기 띄우러 왔지만 대구·경북(TK)지역 민원 보따리는 들고 갔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일행이 18일 경북도청과 대구시청을 잇따라 방문, 경북도지사와 대구시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들과 간담회를 갖고 지역현안을 청취했다.

청와대 수석급 인사가 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오늘 간담회는 대통령의 철학을 지방에 전달하는 동시에 지방 현장의 목소리를 대통령께 전달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특사단이나 다름없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야당 도지사로 정부에서 예산을 적게 주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도민들이 많다”면서 “정무수석께서 특별히 챙겨주셔서 그런 걱정이 없도록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한병도 수석은 “지사가 우려하는 예산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경북 예산은 더 세밀히 더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이 지사는 ‘환동해 북방경제거점 육성’, ‘원전지역 특별대책’, ‘구미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구축’,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 ‘대구공항 통합이전’, ‘한-러 지방협력포럼’ 등 6개 지역 주요 현안을 선별해 특별 건의했다. 환동해 북방경제거점 육성에 대해서는 4.27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경협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동해안의 가치와 중요성은 증대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설명하고, 공사 중인 동해중부선의 복선전철화와 함께 동해안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요청했다.

탈원전 정책으로 가장 고통받고 있는 경북의 현실을 감안, 원전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단지와 수산가공 선진화 종합단지와 같은 대체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도 당부했다. 동해안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줄여달라고 부탁했다.

구미가 전세대(2G~4G) 초고속 통신 시험망을 전국에서 유일하게 보유한 여건을 강조, 5G 테스트베드 구축 지원도 건의했다.

농도경북답게 ‘스마트팜 혁신 밸리’조성에 대한 건의도 빼놓지 않았다.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인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해서도 정부 측의 조속한 이전지 선정을 촉구했다. 올해 11월에 포항에서 개최되는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대통령이 참석해 지방차원의 신북방외교 강화에 힘을 실어달라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대구를 찾은 한 정무수석에게 ‘대구 취수원 이전’과 ‘대구공항 통합이전 문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권 시장은 대구의 숙원사업인 취수원 이전과 관련, “대구시민들은 반복되는 낙동강 수질오염 사고로 인해 수돗물에 대한 극단적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면서 “대구는 불안의 원인이 구미공단에 있기 때문에 이해와 배려차원에서 구미 해평취수장을 공동 사용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그동안 취수원 이전을 두고 대구와 구미가 감정적 차원의 문제가 있었다”며 “그 응어리를 치유하는 차원에서 지난 4년간 인내했지만 이번에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되면서 더는 미룰 수 없게 됐다”고 했다. 그는 “현 시점에서 양 도시 실무진들이 만나거나 대구시장이 구미시장과 바로 만나면 문제 해결이 어렵다. 정부가 나서 협상테이블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대구공항통합 이전에 대해 권 시장은 “도시가 팽창해 군 공항이 혁신도시와 이시아폴리스 등에 둘러싸여 24만 명의 시민들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며 “의성과 군위가 통합공항을 두고 유치경쟁을 하는 만큼 정부가 이전 절차를 빨리 해달라”고 말했다.

한 수석은 이날 순방과 관련, “오늘 방문은 지역의 주요 현안을 청취하고 지역 일자리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것”이라면서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 일행은 대통령 개헌안에 담긴 지방분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24일까지 전국 17개 시도를 순회 중이다.

/이창훈·박순원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