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버지의 이름으로 ‘해변의 수고’

등록일 2018-07-19   게재일 2018-07-20

공유
default_news_ad1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19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