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항 어린이집 ‘줄폐업’ 3년간 99곳 문 닫아

등록일 2018-07-19   게재일 2018-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북 전체폐업의 1/3 해당
출생률 갈수록 줄어들고
임금인상으로 경영 악화
정부지원 보육료 동결에
道 지원금은 경쟁 치열해

article_right_top

출생률 감소로 영유아가 줄어들면서 지역에서 문을 닫는 민간·가정어린이집이 속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부에서 지원하는 보육료는 수년째 동결됐지만 최저 임금 인상으로 인건비는 올라 경영 악화에 시달리는 등 어린이집 줄폐업이 예상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역 내 어린이집에서 보육하는 아동수는 2015년 1만5천364명에서 2017년 1만5천169명으로 감소했다.

지난 2013년 4천636명을 기록한 포항지역 출생아 수도 2017년 3천558명으로 4년 만에 23.3% 줄었다.

지난 2014년 4천522명에서 2015년 4천657명으로 반짝 늘었던 포항의 출생아 수는, 2016년부터 4천156명으로 급격하게 줄어들더니 지난해는 전년대비 598명 감소를 기록하는 등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이처럼 지역 내 영유아 수가 감소하면서 민간·가정어린이집의 폐업도 속출하고 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지역 내 99곳의 민간·가정어린이집이 폐업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북도 전 지역에서는 지난 2015년 98곳, 2016년 99곳, 2017년 82곳, 총 279곳의 민간·가정어린이집이 폐업 절차를 밟았다. 즉 최근 3년간 경북에서 폐업한 민간·가정어린이집의 3분의 1이 포항에서 문을 닫은 셈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가정어린이집의 경우 주로 0∼2세 영아 중심으로 보육이 이뤄지다 보니 양육수당과 출생률에 따라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설명했다.

포항에는 7월 현재 민간·가정어린이집 420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국·공립, 법인·단체, 직장어린이집을 포함하면 총 459곳의 어린이집이 남아 있다. 하지만 이대로 인구 절벽현상이 계속 이어지면 남아있는 어린이집의 운영난 역시 피해갈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여기에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보육료 지원, 인건비 상승 등도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인건비 지원이 되는 국공립어린이집과 달리 민간·가정어린이집들은 받은 지원금으로 인건비부터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만 0∼2세 보육료는 최저임금 인상 등을 반영해 9.6%올랐지만 지난 2012년 이후 만 3∼5세 누리과정의 지원 단가는 22만원(방과후비 7만원 별도)으로 한차례도 오르지 않았다. 다만, 경북도 보육정책위원회에서 책정해 지원되는 금액을 더하면 최대 28만3천원까지 받을 수 있으나 이마저도 경쟁이 치열해 모든 민간·가정어린이집에 적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한 민간어린이집 관계자는 “새로 태어나는 영아 수가 급격하게 줄어드는데다 지난해 발생한 포항지진으로 어린이집도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보육료 동결 등과는 반대로 물가, 인건비 상승까지 이어져 경영난이 심해지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