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남권 단체장 ‘물 회동’, 물 건너 가나

등록일 2018-07-19   게재일 2018-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달말 예정 토론회 연기
일부선 무산 우려 목소리
환경부 관계자는
“무산된 것은 아니다”

article_right_top

속보 = 환경부가 오는 30∼31일 중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과 대구·경북(TK) 의원 및 부산·울산·경남 국회의원들과 함께 낙동강 유역 물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한 토론회<본지 2018년 7월11일자 1면 보도>가 8월말로 연기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19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30∼31일 중 경남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열리는 낙동강 지역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순회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고 밝혔다. 경북도 관계자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참석하려 했으나 일정이 연기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를 가정했을 때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측에서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토론회를 주최한 환경부는 일정 조율 과정에서 오는 30∼31일 토론회는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며, 초청 대상이었던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에게도 이같은 사실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남강댐 조류저감을 위한 수질개선 대책 △낙동강유역 유해물질 관리방안 △낙동강 재자연화 및 생태복원방향 설정 등에 대한 과제를 놓고 영남권 단체장들이 머리를 맞댈 예정이었다. 뿐만 아니라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 등을 비롯해 영남권 단체장들이 물 문제와 관련 지역현안 사업을 대거 들고 나와 지차체간 격론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됐다.

실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1일 대구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낙동강 수질향상을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강구하고 대구취수원 문제에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미에 지역구를 둔 한국당 백승주, 장석춘 의원은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에 반대하고 있어, 대구와 구미 간의 갈등이 불거진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울산시도 타 지자체장들과의 협력체계를 이끌어내 ‘울산권 맑은물 공급사업’의 실현,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울산의 식수문제를 거론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토론회 일정 등을 환경부와 영남권 자치단체장들과 조율하는 과정에서 단체장들의 일정 조율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오는 30∼31일이 여의치 않아 8월 초에 토론회를 추진하려했으나 이 역시 일정 조율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환경부와 영남권 단체장들간의 토론회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환경부 한 관계자는 “당초 7월 30∼31일 일정에서 토론회를 추진하려 했으나 단체장 일정이 맞지 않아 연기됐을 뿐”이라며 “토론회가 무산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구시 관계자도 “8월 27일에서 31일 사이에 날을 잡아 토론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와 영남권 단체장 간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