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학범號, 광복절 바레인과 1차전 격돌

등록일 2018-08-13   게재일 2018-0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손흥민, 13일 합류 “휴식 전망”… 황희조-이승우-황희찬 스리톱 기대

   
▲ 한국 U-23 축구대표팀의 훈련 장면. /연합뉴스
‘광복절 승전고를 울려라!’한국 남자 U-23 축구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연패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중동의 복병’ 바레인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역대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4차례 우승(1970년·1978년·1986년·2014년)을 달성, 이란(1974년·1990년·1998년·2002년)과 함께 역대 최다우승을 기록 중이다.

더불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팀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면 아시안게임 최다우승 뿐만 아니라 한국 축구 사상 역대 첫 아시안게임 2연패도 달성한다.

금메달에 따라오는 열매도 달콤하다. 태극전사들이 우승하면 모두 병역혜택을 받는다.

해외 무대에서 뛰는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 뿐만 아니라 와일드카드로 뽑힌 27살의 최고참 골키퍼 조현우도 해외 진출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공교롭게도 바레인과 1차전이 펼쳐지는 15일은 광복절이다.

태극전사들은 모두 광복절에 화끈한 득점을 앞세워 승전고를 울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각오다.

한국 U-23 대표팀은 바레인과 역대 전적에서 6승1무로 일방적 우세다. 대표팀의코치인 김은중은 1999년 11월 시드니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골맛을 보기도 했다.

다만 바레인과 마지막으로 대결한 게 2007년이었던 만큼 역대 전적만 믿고 방심하면 안 된다.

김학범 감독에 따르면 바레인은 최근 평가전에서 북한을 4-1로 꺾었고, 우즈베키스탄과도 3-3으로 비길 만큼 경쟁력을 갖춰다.

이 때문에 코칭스태프는 물론 선수들 모두 ‘방심은 금물’을 모토로 차분하게 조별리그 1차전을 준비해왔다.

바레인을 상대로 ‘김학범호’는 3-4-3 전술을 가동할 전망이다.

다만 13일 합류하는 ‘와일드카드 골잡이’ 손흥민(토트넘)은 체력 안배와 시차 적응을 배려해 바레인과 1차전에는 출전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

손흥민이 빠져도 대표팀의 공격진을 탄탄하다.

최전방 공격진에는 황의조가 원톱 스트라이커를 맡고 좌우 날개에 이승우와 황희찬이 선발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3-4-3 전술을 가동하다 3-5-2 전술로 바뀌면 황의조와 황희찬이 투톱 스트라이커로, 이승우는 중앙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바꿀 수도 있다.

‘공격적 스리백’의 핵심 역할인 좌우 윙백에는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출격하는 가운데 중앙 미드필더에는 장윤호(전북)-김정민(리페링FC)이 포진한다.

최전방 공격진에는 K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나상호(광주)도 출격을 대기하고 있고, 좌우 윙백 역시 발이 빠른 이진현(포항)과 김문환(부산)이 감독의 호출을 기다린다.

스리백은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정태욱(제주)이 맡고, 골키퍼는 ‘월드컵 스타’ 조현우가 나설 전망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