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체감실업률 11.8%… 집계 후 최고

등록일 2018-08-15   게재일 2018-08-16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상반기 지표
제조업취업 4년만에 최소

article_right_top
체감실업률이 상반기에 기록적으로 높아졌다.

1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올해 상반기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1.8%로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5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는 가장 높았다.

상반기 고용보조지표3은 2015년 11.6%였다가 2016년에 11.2%로 낮아졌다.

작년 상반기에 11.4%로 반등했고 올해 들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고용보조지표3은 노동시장에서 충족되지 않은 일자리 수요를 포괄해 나타내는 지표다.

실업자 외에 추가 취업을 원하는 이들이나, 최근에는 구직활동을 안 했거나 취업할 상황이 아니었지만 기회가 있으면 취업할 이들까지 포괄해 산출하기 때문이다.

현재 실업률을 계산할 때는 1주일에 1시간만 일해도 취업자로 분류하고 취업이 안 돼 구직을 포기한 이들 등은 제외한다.

따라서 실업률과 구직자가 느끼는 체감실업률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는데 고용보조지표3이 이를 보완하는 지표인 셈이다.

고용보조지표3이 집계 후 최고 수준으로 높아진 것은 일자리 상황이 그만큼 좋지 않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임금이 상대적으로 많아 ‘좋은 일자리’로 꼽히는 제조업 분야에 취업한 이들이 많이 줄었다.

올해 상반기 제조업 취업자 수는 453만1천 명으로 2014년 상반기에 443만2천 명을 기록한 후 상반기 기준으로는 최근 4년 사이에 가장 적었다.

제조업 취업자는 2016년 상반기 462만5천 명까지 늘었다가 작년 상반기에 약 7만 명 줄어 455만3천 명으로 쪼그라들었고 올해 들어 더 감소했다.

당국은 일자리 상황이 악화하고 취업 희망자가 늘어나면서 체감실업률이 높아졌고 주력산업 부진으로 인해 제조업의 일자리가 축소한 것으로 진단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체감실업률 상승에 관해 “전반적으로 고용상황이 좋지 않으며 공무원·공공부문 채용 시험에 원서를 접수하는 청년층이 늘어나는 등 취업 준비생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