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GIST 교수협 “부당 감사 중단하라”

등록일 2018-08-19   게재일 2018-08-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달 넘은 과기부 감사로
학사 행정 마비 큰 불편
총장 압박 사임 종용 등
불공정 행태도 중지돼야”

article_right_top

속보= DGIST교수협의회(회장 곽준명 교수)가 과기부의 부당 감사 지적<본지 8월16일자 4면>과 관련해 성명서를 배포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부당 감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전체 105명의 회원 중 75%가 동의한 성명에서 DGIST 교수협의회는 “한 달 이상 과기부로부터 감사 행렬이 진행되면서 학사 행정 마비는 물론이고 연구와 인재 양성이라는 고유의 목적에도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지난 14일 과기부 감사관을 만나 감사 이유와 주요 쟁점, 총장 사임 압박 여부 등에 대해 물었지만, 총장 사임 압박을 하지 않았다는 말만하고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고 밝혔다.

또 “과기부 감사관의 대답이 대학본부의 관계자들 및 관련 행정원들의 진술과 상반된다”면서 “감사의 내용과 그 과정에서 얻어지는 결과와 무관하게 감사관이 이미 특정 목적과 결론을 가지고 임한 것이 아닌가라는 합리적인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군가가 대학 총장의 거취를 원하는 대로 좌지우지하고 그 누군가가 대학의 정신과 학문적 자율성을 보장하고 육성할 의무가 있는 국가 기관이라면, 커다란 좌절과 배신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만약, 총장이 총장직을 수행하기에 부적합한 행위를 저지른다면 국가 기관에 의한 일방적 해임이 아닌 구성원에 의한 해명 요구와 탄핵의 방식으로 경질돼야 함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감사는 투명해야 하고 일방적인 제보를 근거로 감사의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총장을 압박해 사임을 종용하는 행태는 중지돼야 한다”면서 “손 총장은 감사에서 지적당한 모든 사항에 대해 조금도 남김없이 디지스트 구성원에게 반드시 해명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측은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DGIST 감사기간은 연속된 2차례 민원에 따른 것으로 총장사퇴 등 특정목적의 감사가 아니다”며 “연구비 부당집행 의혹, 정규직 전환과정 특혜 등 1차 민원접수(6월18일) 후 지난 7월2일부터 20일까지 현장조사를 실시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펠로우(Fellow 임용, 연구과제 편법수행, 부패비위 무마 시도 등 2차 민원접수(7월25일)로 지난 30일부터 현장조사를 실시 중이며 감사과정에서 과기정통부의 감사관은 총장에게 사퇴 압박이나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